2021 코미디캠프: 어린 시절

2021.4.7-12 스튜디오SK 소극장



작,출연. 

김은한 신강수 배선희 안담


음악. 배선희


조명. 정유석


사진. 이종우


음향 도움. 김현수 목소


기록영상 도움. 최윤석


기획,예술감독. 김진아









초등학생 1-2학년의 평균 키로 살고있는 신강수

쭈뼛쭈뼛 어린 이 옆에 서보는 김은한

유치원부터 꾸준히 사회와 불화 중인 안담

좋아해서 사무치는 마음을 노래하는 배선희

네 사람의 무대로 초대합니다.



기획.예술감독의 글 

<2021 코미디캠프 : 어린 시절>을 준비하며


작년에는 인형극 수업을 들으며 그림책을 여러 권 읽었습니다. 


‘나’ 안에 울퉁불퉁 자란 것들을 지금 밖으로 꺼내보여도 되는지 아닌지, 분간하지 않던 시절이 떠올랐습니다.

분간을 못하기도 했지요. 점점 어른들, 친구들의 반응을 보며 어떤 충동은 알아서 접어 넣게 되었습니다. 누구나 그 과정에서 다친 적 있을 것입니다. ‘앗, 이런 모습을 보이면 싫어하는구나, 친해질 수 없구나, 사랑받을 수 없구나.’ 그래서 어린 시절을 떠올리면 결국 애달픔이 따라오는 것 같습니다. 지금의 ‘나’가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나’를 다듬어 접어왔나요! 그리고 실은 여전히, 비슷한 수고를 계속하고 있지 않나요?


이번 코미디캠프에서는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나를 어찌나 수고롭게 다듬어왔는지. 그리고, 누가 뭐라든 지켜낸 것들과, 어쩌다보니 나에게 남은 것들에 대하여. 또, 잘 숨기고 있지만 기회만 오면 꺼내고 싶은 나의 일부에 대하여. 


결국 어린 마음을 서로 보여주고, 같이 웃고, 공감하거나 허용할 수 있는 맥락과 관계를 만드는 것이 코미디언의 일이더라고요. <2021 코미디캠프 : 어린 시절> 공연 전까지, 작년 여름 <2020 코미디캠프 : 틈> 공연 영상을 하나씩 공개할 예정입니다. 내부 기록용 저화질 영상이지만, 그때는 어떻게 낯선 이들 사이에 어린 마음이 내비쳐 웃음을 만들었는지 보시면 좋겠습니다. 당연히, 이번 캠프에만 오셔도 좋아요. 영상을 보고 오신다면, ‘쟤들은 어쩌다 저런 사람으로 컸나’, 프리퀄을 보러오는 기분일 수도 있겠습니다. 그럼, 조만간 신강수 배우의 “틈” 공연 영상과 함께 다시 소식 전하겠습니다 :)


/2021.3.9 김진아 드림


첫 번째 무대/ 신강수 


두 번째 무대/ 김은한 


세 번째 무대/ 안담



네 번째 무대/ 배선희